건강정보

건강칼럼
건강강좌
 
HOME > 건강정보 > 건강칼럼


단 음료 좋아하는 여성, ‘이곳’에 암 발생 위험 두 배 높다
최근 청소년기에 설탕이 함유된 단 음료를 많이 섭취하면 대장암 발생 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의대 연구진은 최근 들어 50세 미만에서 대장암 진단이 늘고 있는 원인을 찾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연구진은 설탕이 첨가된 음료가 50세 미만 여성의 대장암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청소년기부터 설탕이 든 음료를 섭취하는 습관은 대장암 위험을 높인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온라인 ‘Gut’ 저널에 발표됐으며, ScienceDaily가 보도했다.



연구진은 1991년부터 2015년까지 약 116,500명의 여성 간호사를 대상으로 진행됐던 'Nurses 'Health Study II' 데이터를 분석하는 방식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해당 데이터에는 4년마다, 참가자가 마신 음료의 종류와 예상 섭취량을 파악하기 위해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가 포함됐다.데이터 분석 결과, 하루 2회 이상 설탕이 함유된 음료를 마신 여성은 일주일에 음료를 8온스 이하로 마신 여성에 비해 조기 대장암에 걸릴 위험이 두 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기 대장암은 50세 이전에 대장암 진단을 받는 경우를 말한다. 연구원을 해당 분석을 바탕으로 하루에 설탕이 첨가된 음료를 8온스씩 마시면 조기 대장암 위험이 16%씩 증가한다는 사실을 밝혔다. 설탕이 함유된 음료를 즐기는 습관은 청소년기에 더 위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에 따르면 성장?발육에 중요한 시기인 13~18세에 매일 단 음료를 먹는 습관이 있을 경우 조기 대장암 위험이 32% 증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설탕이 함유된 음료의 위험성은 오랜 기간 제2형 당뇨병, 비만과 같은 대사 문제에 집중되어 왔다. 하지만 이번 연구 결과는 대장암 발생과의 관련성을 지적하며 설탕이 함유된 음료 섭취를 줄여야 하는 또 하나의 근거를 추가했다.연구진은 조기 대장암 발병률과 함께 최근 20년간 20~34세에서 설탕이 함유된 음료 소비가 증가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어 “설탕이 든 음료보다는 우유와 달지 않은 커피로 대체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더 나은 선택”이라고 전했다.◇ 놓치기 쉬운 대장암의 증상은?



내과 홍성철 원장은 하이닥과의 인터뷰를 통해 대장암을 의심해볼 수 있는 증상을 설명했다. 홍성철 원장에 따르면 대장암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이미 대장암이 어느 정도 진행된 상태라고 볼 수 있다. 대부분의 암은 조기에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으며, 대장암도 특별한 증상이 없다.이어 홍성철 원장은 “대장암은 위치에 따라 증상이 다르게 나타날 수 있다”고 전했다. 상행결장 부위에 암이 발생할 경우 통증, 묽은 변을 보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며 종양의 크기가 커졌을 경우에는 멍울이 만져진다. 하행결장 쪽에 암이 발생할 경우에는 종양으로 변이 통과되는 길이 좁아지며 변비 또는 혈변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직장에 암이 발생할 경우 혈변, 점액성 혈변, 통증 등의 증상이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도움말 = 내과 홍성철 원장




이전글 : [의학전문가 인터뷰] “다이어트 후 내 몸에 생긴 변
다음글 : "NO!" 라고 말하는 용기, 나를 위해 거절하는 방법



 
 
의료진소개
오시는길
진료안내
전화예약
오시는길